본문 바로가기

야구 이야기/야구 보러 가는 길

밀워키 브루어스의 홈구장 밀러파크(Miller Park)의 모습

 시카고 K형네 집에 있다가 5일날 밀워키 브루어스(Milwaukee Brewers)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San Francisco Giants)와의 경기를 보러 위스콘신(Wisconsin) 주에 있는 밀워키 브루어스의 홈 구장인 밀러 파크(Miller Park)를 다녀왔습니다.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멀리 보이는 밀러파크의 모습을 찍어봤습니다. 밀러파크는 개폐식 돔구장입니다. 이 날은 지붕이 열려있는 상태였죠. 날이 좋지 않으면 지붕을 닫고 경기를 합니다. 한국에도 돔구장까지는 아니더라도 선수들이 경기하기 좋고 팬들이 관람하기 좋은 야구장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이 날 꽤 더웠고 비가 오려는지 습도도 높았기때문에 내심 지붕을 닫고 에어콘 틀어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는데 열린채로 경기를 봤습니다. 경기 시작시간이 중부 시간으로 오후 3시였는데 날씨때문에 많이 힘들었어요.. -_-


 주차장과 경기장 사이에 고속도로가 지나가고 있어요. 그래서 주차장과 경기장을 잇는 다리를 건너가야합니다.  


 소세지들이 잔뜩입니다. 밀워키가 양조업으로 유명해서 팀 이름도 양조업자를 뜻하는 브루어스(Brewers)인데 맥주 안주로는 역시 소세지가 최고인가봅니다. 아무튼 이 마스코트들은 사람들과 사진 찍어주러 나와있었나봐요. 애들은 뭐...신났죠.. 이 녀석들 나중에 6회가 끝나고 소세지 달리기 경주도 합니다. 


처음 와본 구장이니까 주위를 한바퀴 돌면서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그런데 마음에 드는 사진이 별로.. -_-


 올해 올스타로 뽑힌 라이언 브라운(Ryan Braun)의 사진이 보이네요. 이날  하늘걸 봐선 저놈이 왜 올스타인지 이해가 안됐지만 말이죠..잘하는 날도 있고 못하는 날도 있는거니까..


 정면에서 구장 사진을 찍고 입장을 했어요. 특이했던건 보통 입장할때 생수통 하나정도는 괜찮을걸로 생각했는데 밀러파크는 물한통도 안되더군요. 다들 입구에서 쏟아버리거나 마셔버리거나.. ^^;;


어쨌든 들어왔습니다. 국가 연주중이네요. 여기도 잭키 로빈슨의 42번은 보이는군요.


 개폐식 돔구장이라 날씨가 안좋으면 저 지붕이 양쪽에서 닫히게됩니다. 지붕을 닫는데 10분쯤 걸린다고 하네요.



 외야에 미끄럼틀이 있습니다. 홈팀인 브루어스 선수가 홈런을 치면 마스코트인 버니 브루어(Bernie Brewer)가 저 미끄럼틀을 타고 내려온다더군요. 그래서 내심 브루어스 선수가 홈런을 치기를 기대했는데 이날은 자이언츠 선수가 홈런치더군요. -_-



경기가 끝나고 외야에서 한장 찰칵~!!


경기 끝나고 나오는 길에 한장 찍었습니다. 경기가 끝나니까 지붕 닫더군요. 이런~!! 그래도 덕분에 지붕이 닫히면 어떻게 생겼는지 봤네요.


티켓도 기념으로 찰칵~!!


처음간 구장이니까 기념으로 브루어스의 대표인 프린스 필더(Prince Fielder)의 티를 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