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 동네 이야기

동네 호수 공원 가는 길.. 길 건너는 거북이 주의~!! ^^;;

대부분 아시겠지만 미시간 주는 호수로 둘러 싸여있습니다.  5대호 중에 4개에 접해 있다는 걸로 들었는데 확실한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크고 작은 호수들이 몇 천개라던가 몇 만개 라던가 했던것 같기도 합니다. 

 동생이 한국에서 방학동안 놀러왔을 때 집에만 있기도 좀 뭐하고 저녁먹고 할 일도 없었던지라 가까운 곳에 있는 공원에 산책 삼아 다녀 왓었습니다. 공원 이름은 Metro Beach Metropark 이구요 보통 입장료인지 주차료인지 차당 $5불 냈던것 같네요. 



운전을 하다보면 야생 동물 주의 표지판들이 보이는데..이 공원 가는 길엔 이런 길 건너는 거북이 주의 표지판도 보이네요.. 사슴이 그려져있는 표지판은 여기와서 많이 봤고, 실제로 두세번 운전하는데 제 앞으로 휙~ 지나가는 사슴들을 보긴 했습니다만 거북이가 그려져 있는 것은 이 곳 외엔 아직 못봤네요. 어딘가 다른 곳에도 이런 표지판이 있긴 하겠지만.. ^^;


호수 입니다....절대 바다가 아닌거죠....^^;; 한참 여름일때 다녀온 거라서 그런지 해가 지고 있는 시간 인데도 호수에 물놀이 하는 사람들이 꽤 되네요. 



 수영금지는 아닌가 봅니다. 다만 수상 안전 요원 없으니 사고 나도 니 책임... 이라는 경고문이 시뻘건 바탕의 표지판으로 되어 있네요. 



갈매기들도 많았고.. 얘네들은 백조 인걸까요... 아님 거위 인걸까요.. 보통 이런 것들은 잘 몰라서... ^^;;;


얘는 첨에 봤을땐 비버 인줄 알았는데 아무리봐도 비버는 아닌것 같죠? 그래서 찾아봤는데 제 생각엔 groundhog인것 같습니다. 주위를 둘러 보니 곳곳에 크고 작은 구멍들이 있는 걸로 봐서 땅밑으로 복잡한 구조의 이 있지 않을까 상상해 봅니다.. 



어디나 있는 피크닉 테이블과 고기굽는 그릴... 하여튼 여기 사람들은 뭔가 늘 굽고 그러니까.. ^^;;

이 공원에 다녀온 다음 날 동생과 중,동부쪽 야구장 몇 군데를 쭈욱 돌았습니다. 동생이 한참 그 때 갔던 곳들을 자신의 블로그에 포스팅 하고 있으니 야구 좋아 하시거나 MLB 관심 있으신 분은 흥미로워 하실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주소는
http://fotolife.tistory.com 입니다.

시간 날 때마다 뭔가 하나씩 포스팅을 해야한다고 생각만 하고 쉽게 잘 안되네요. 아직 뭔가 포스팅 한다는게 어색하기도 하고... 첨에 시작할 때 처럼 그냥 어릴때 했던 그림 일기를 쓴다는 기분으로 해보려고 합니다. 워낙 글 재주가 없어서 재미있는 글이 될지는 저도 의심스럽긴 합니다만... ^^;


  • Slimer 2009.09.28 17:19 신고

    아~ 미국.. 놀러가고 싶어도 언어의 장벽에 가로막혀 못가볼 곳인데..
    유학중이신가 봅니다. ㅎㅎ ageratum님의 추천으로 살짝 들어와 봤어요. 종종 놀러오도록 할께요~

    • mistyblue 2009.09.29 00:09 신고

      동생덕에 여러분들을 알게되는 것 같아서 기분 좋네요. 유학중은 아니구요 이 곳에서 작은 회사에 다니고 있습니다. 저도 언어의 장벽을 매일 실감하고 있다는..전혀 나아지지 않는 영어 울렁증.. -_-

  • 플래드론 2009.09.28 22:30 신고

    미쿡은 늘 여유로워 보입니다.. ^^ 물론 다운타운은 복잡하겠지만.. 가보고 싶군요. 미쿡

    • mistyblue 2009.09.29 00:10 신고

      다운타운을 빼면 대부분 번잡하지 않은 것 같아요. 특히나 제가 사는 곳은 다운타운도 그다지 번잡하지는 않습니다. ^^;;

  • 라오니스 2009.09.29 00:43 신고

    거북이 주의 표지판이 재밌습니다...
    제주도 소 목장에 갔을 때 봤던 '소조심' 표지판이 생각나는데요.. ㅎㅎ

  • 걸어서 하늘까지 2009.09.29 19:03 신고

    반갑습니다. 블로그가 아주 좋네요^^
    거북이가 한 번 지나가면 몇 시간이고 기다려야 하는 건가요^^

    • mistyblue 2009.09.30 05:26 신고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살짝 피해가면 되지 않을까요?? 큼직한 것이 지나간다면.... 아마도 기다려야겠죠..^^;;

  • H 2009.09.30 23:30

    아~ 우리 집 가까이에 있는 광안리에서 파도를 보고 있는 거 같은데요...ㅋ
    저기 누군가와 둘이서 손잡고 산책하면 참 행복할 듯 보여요...

  • 김치군 2009.10.01 09:05 신고

    거북이도 지나가는군요 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0.01 11:20

    거북이 주의라는 표지를 달수있는 미국자연환경과 그네들의 인식이 부럽습니다. 한국은 경제발전을 위해 너무나 많은걸 잃어버린것 같습니다. 아버지 말씀을 들으면 어릴때 농촌 도로에는 자라가 기어다녔다고 합니다. 저 어릴때만 하더라도 동네주위 저수지에 개구리와 물고기와 뱀이 넘쳐났는데 지금은 구경하기가 힘듭니다.ㅠㅠ

    • mistyblue 2009.10.02 00:22 신고

      아무래도 좁은 곳에 많은 사람들이 사니까 어쩔 수 없겠죠. 저도 어릴때부터 계속 서울에 살았지만 학교에서 올챙이나 개구리 같은거 잡아오는 과제가 있었던것 같은데요. 지금은 이런걸 숙제로 내줬다간 큰일나겠죠? ^^;;

  • Kay~ 2009.10.05 08:52 신고

    ageratum님의 형님이시라죠? ^^
    동네호수가 정말 대단하네요! ㅋㅋ
    호수에 저 그릴이 참 이색적이고 부럽습니다.
    잔잔한 호수를 보며 고기를 구워먹을 수 있다니
    정말 부럽네요!

  • yoon 2009.10.14 07:18

    오호..그르게...나두 거북이 표지판은 첨보네~
    산책하다가 공원에서 토끼와 거북이를 세트루 본적은 있지..흐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