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Michigan

미시간:홀랜드 튤립 축제 (Holland Tulip Festival)

미시간 서쪽에 홀랜드(Holland)라는 작은 마을에서 이맘때쯤이면 튤립 축제를 한다.

미시간에 온지도 벌써 6년이 다 되어가는데 한번도 못가봐서 이번에 다녀왔다는... 올해는 5월 4일부터 11일까지 축제기간이었다.

작은 시골 마을에 사람이 많이 모여서 그랬는지 정말 정신없었다. 미시간 말고도 근처 일리노이나 인디애나에서도 정말 많이 오는듯...

지금 생각해보니 다운타운의 모습을 못찍었네.

어쨌든 윈드밀 아일랜드 가든(Windmill Island Gardens)은 정신차리고 사진을 찍기 시작... (사실 사진을 찍을만한 것도 그다지 많이 않았지만...)

입장료는 약 $7. 두대의 왜건이 운행중이었다.

픽업트럭이 끄는.....어차피 걸어들어가나 이걸 타고 들어가나 마찬가지지만 그래도 한번 타보기로...생각보다 승차감이 나쁘지않더라.

네덜란드의 전통 마을을 재현해놓은 것인가보다... 유럽은 가보질 않아서 확인 불가

아직 미시간 날씨가 꽃들이 다 피기엔 좀 이른시기였던듯...



네덜란드식 풍차란다...






초기 이민자들의 모습같은것도 살짝 볼 수 있었다. 나도 이민자지만... 역시 남의 나라에서 살기는 만만치가 않다.



이런 사람들 대부분은 은퇴를하고 재미삼아 이런 행사를 따라다니는 사람들이 많은듯하다.

취미로 하는 사람들도 있을것이고...생업인 사람들도 있겠지...


기념품 가게에선 네델라드하면 생각나는 나무로 만든 신발도 팔더라. 저걸로 걷어차이면 많이 아플듯...

다운타운에서 멀지않은곳에 이 동네에서 유면한 농장이 있다고해서 가봤다. 여기도 사람이 한가득....

Veldheer tulip garden...인데..어떻게 발음을 해야하는거야!! -_-

시내에 있던곳보다 꽃은 더 많았던듯...















버팔로 고기를 판다던데... 쟤네들인가보다.
뭐...아무리 생각해도 튤립축제는 여기보다 한국의 XX랜드가 갑인듯...역시 소문난 잔치는 먹을게없다.

두번 오기는 좀 망설여지지만 근처에 산다면 한번정도 와봐도 괜찮은듯.. 뭐랄까...숙제한 느낌이랄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