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 그런 이야기

작은 정원 꾸미기 Part 1 : 파종을 하다

 3년전쯤 회사를 옮겨서 처음 미국에 왔을때 심심하고 외롭워서(?) 하나둘씩 가져다 기른 화초들이 이제 제법 많아졌네요. 부주의와 무지로 죽은 녀석들도 좀 있지만 아직 살아있는 녀석들이 더 많긴합니다. 그래도 얘네들과 대화를 해본적은 아직 없어요.. -_- (나는야 식물을 좋아하는 서정적인 남자... 그래서 골프를 쳐도 넓은 페어웨이 놔두고 나무들이 많은 곳으로 공이 가는걸까요?? 흠... -_-)

 작년에  H마트에서 고추씨를 사다가 심었었습니다. 물론 저는 아파트 월세 사는 가난한 외국인 노동자니까 정원따위는 없지요. 그래서 화분에 심어서 여름에는 현관앞이나 발코니에 화분을 놓았었답니다. 작년 내내 잘 따서 먹다가 문득 씨를 받아서 다시 심어볼까하는 생각이 들었었죠.


 그래서 한국 다녀오기전에 먹지않고 남겨두었던 녀석들입니다.. 2주동안 다녀왔더니 반은 말라서 죽어가고 있더군요.. 얘들아...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


 
 그래서 얘네들 배를 갈라(?) 씨를 꺼낸 후 몇일동안 말렸습니다. 혹시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고추씨는 요렇게 생겼어요.


 올해는 잎들깨도 심어볼려고 시카고 갔을때 H마트에서 씨앗을 샀지요. 씨앗이 많이 들었더라구요..그래서 한.. 1/4정도만 파종을 했습니다. 나머지는 내년에...훗...


 자...준비가 다 됐습니다. 작년에 썼던 화분을 그대로 쓸테고.. 흙은 마트에서 사왔죠.

 
 
 미국집에 정말 맘에 안드는 부분중 하나는 화장실에 물 빠지는 곳이 욕조 안과 세면대뿐이에요. 어쩔수없죠. 전 아파트 월세 사는 가난한 외국인 노동자니까요.. 그래서 욕조에다가 놓고 샤워기로 물을 잔뜩줬습니다. (화분 꺼내고 오랫만에 화장실 청소도 했다는...얼마만이냐.. -_-)


 한 2주전에 씨를 뿌렸는데 그때만해도 날이 많이 추워서 화분들을 창가에 놓았습니다. 사진엔 저렇게 생긴 화분이 2개밖에 없지만 들깨를 뿌려놓은 화분이 하나 더 있답니다. 그래서 총 3개... 이걸 올리고 있는 지금 고추와 들깨는 미친듯이 올라와있네요. 좀 더 크면 다른 화분에다 옮겨심어서 지인들에게도 좀 나눠줘야겠어요.